필굿스토리

 

남아공 케이프 타운 여행 정보. 

 

작년 크리스마스 휴가 동안 우리 세가족은 남아공을 갔습니다. 앙골라에서 남아공까지는 그리 멀지 않기도 했고, 동료들이 적극 추천해 줘서 가보고 싶었거든요. 남아공 여행에 대해 Lonely planet과 각종 여행 정보 사이트를 통해 알아 보니, 가보고 싶은 곳이 너무너무 많았습니다만, 2월의 긴 휴가를 위해 이번 여행은 일주일 정도의 짧은 여정으로 케이프 타운에서만 머물기로 했습니다.

케이프타운 국제공항에 공항에 도착 하자, 남아공의 대표 알콜인 AMARULA의 코끼리가 우리를 환영해 줍니다. 두두는 신기하다는 듯, 코끼리를 계속 쳐다봐서 우리는 그 자리에서 잠시 멈춰 같이 코끼리를 바라봤습니다.
 

아마룰라(AMARULA)

출처 Amarula.com

아마룰라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80년대부터 생산되고 있는 대표 크림 술입니다. 코끼리가 취하기 위해 먹는 다는 열매 Marula 나무의 열매와 크림으로 만들어져, 옅은 갈색에 과일향과 카라멜 향이 나며 달달합니다. "Bailey Irish cream"의 남아공 버전이라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공항에서 숙소까지

공항에서 나왔는데, 12월의 케이프타운은 생각보다 쌀쌀했습니다. 아프리카는 1년 내내 덥기만 할줄 알았는데, 여긴 우리 나라의 가을 날씨 같았습니다. 공항에서 나와 렌트한 차를 찾으로 렌탈샵으로 향했습니다. Rentalcar.com을 통해 Hertz에서 제공하는 FORD ECO SPORTS를 계약했는데,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은 Hertz 이용시 굉장히 주의를 기울이시기 바랍니다. 어마어마한 양x치인데, 아주 나쁜 경험을 해서 저희 인생에 앞으로 Hertz는 이용하는 일은 없을 예정입니다.

차를 인계 받았는데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습니다. 오른쪽 운전석은 처음이라 중앙선이 내 오른쪽에 있다는 것과, 고속도로에서 빠질 때 왼쪽으로 나가야하는 것들이 적응이 안되서 굉장히 천천히 달렸습니다.ㅠ 비까지 오고, 거기다 Sygic라는 오프라인 네비게이션 어플은 순 엉터리라 길도 헤매어주었습니다. ㅎㅎ 

우여 곡절 끝에 케이프 타운에 있는 숙소에 도착해서, 짐을 풀고 잠시 경치를 구경했습니다. 창밖으로 그 유명한 테이블 마운틴(Table Moutain)이 보입니다. 도착하니 비가 그치는 아이러니함. 어쨋든 신고식 야무지게 하고 우리는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멀지 않은 곳에 남아공 대표마트 PICKnPAY가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음식과 여기서 지내면서 먹을 것들을 함께 사고 나오는데, 문 닫기 직전의 디저트가게를 발견하고는 얼른 가서 남은 조각 케익을 Get 했습니다. 숙소로 돌아와 저녁을 먹고, 다음날 먹을 칠면조를 준비하는 동안, 아내가 두두를 재우고 나옵니다. 우린 마트에서 산 스테이크와 와인으로 크리스마스 이브를 자축했습니다. 

크리스마스 그리고 보캅(Bo-kaap)

다음날 아침, 두두는 선물에 둘러싸였습니다. 이 날을 위해, 프랑스에서 앙골라를 거쳐 남아공까지 가져온 선물을 드디어 오픈 했습니다. 우리가 준비한 선물이 신기한지 이리 저리 만져봅니다. 저도 아내에게 아내도 저에게 각자 준비한 선물을 전달했습니다. 어메이징한 선물을 준비해줘서 깜짝 놀랐습니다 ^^ 이 선물은 아직도 잘 쓰고 있습니다. 가져간 블루투스 스피커에서는 머라이어캐리의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가 흘러나오고, 우리 셋이 맞이하는 크리스마스의 아침은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 프랑스에서 가져온 푸아그라와 어제 저녁 준비한 칠면조로 식사를 하고, 후식으로 요거트와 디저트까지 먹고 났더니, 여느 때의 크리스마스 못지 않았습니다.
 

식사가 끝나고 우리는 이곳 케이프 타운에서 가장 유명한 곳중 하나인 보캅(Bo-kaap)으로 향했습니다. 모든 집들이 알록달록하게 페인트 칠 되어 있는 이곳은 화보 촬영지로도 유명하고, 케이프타운을 찾는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사랑 받는 곳 중 한 곳 이지만, 그 이면에는 조금 무거운 역사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이곳이 노예들이 사는 곳이었는데, 노예가 오면 이곳에 묵게 하고 집을 흰색으로 칠해 노예가 살고 있음을 알렸다고 합니다. 시간이 흐른 뒤, 노예 제도가 폐지 되고 마을에 남은 사람들이 흰색이 싫어 다른 색으로 칠하기 시작 한 것이 지금의 마을이 되었다고 합니다.

햇살이 비출 때는 알록달록한 집들은 더 이쁘게 보였고, 그때마다 사람들은 여기 저기서 사진을 찍느라 분주해졌습니다. 배경이 일을 다 해주니 집앞에 서서 찍기만 해도 정말로 화보가 되는 곳. 세계적인 모델들이 왜 이곳으로 촬영을 오는 지 알 것 같았습니다.

두두도 알록달록한 색깔의 집들이 신기한지, 따닥따닥 붙어 있는 집들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날씨도 흐린데다 오늘이 크리스마스여서 그런지 메인 거리에도 사람이 별로 없고, 골목은 더 한산했습니다. 가끔씩 단체 여행객들이 훅 지나가버리고 나면, 집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만 벽에 기대고 있을 뿐, 지나가는 개미 한마리 보이지 않았습니다. 남아공에서 인적이 드문 장소에 있다는 것은 아무래도 유쾌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는 메인 거리만 조금 걷다가 근처의 공원을 산책하기로 하고 차에 올랐습니다.

바람이 좀 불긴 했지만, 바다를 따라 탁 트여있는 공원과 많은 사람들을 보니 마음이 훨씬 편안해졌습니다. 같은 아프리카지만 어쩌면 이렇게 다를 수 있는지 믿을 수가 없을 정도로, 케이프 타운은 마치 유럽 온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사람들은 함께 온 이들과 이야기를 하며, 해안로를 따라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서 평온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고 여기저기 앉아서 일몰을 감상하는 사람도 보였습니다. 앙골라에 있으면서 할 수 없던 일상이 이곳에서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와 있어 너무 좋았습니다.

우리는 해가 완전히 저물기 전에 차에 올라 숙소로 돌아왔고, 여느 때와 다름없이 두두를 씻기고 먹이고 재운 뒤, 둘만의 오붓한 저녁을 넷플릭스와 함께 했습니다. 이때 한참 La casa de papel에  빠져있었거든요 ㅎ 소소하게 행복하게 하루가 갔습니다.

요약

  1. 남아공은 아프리카의 유럽 같은 느낌. 시설, 도로, 건물, 마트 등 인프라가 잘 되어 있음
  2.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음
  3. 렌탈카 업체 Hertz(케이프 타운 국제공항 사무소)는 나쁜x이고, Sygic 라는 오프라인 네비게이션은 무용지물이므로, 반드시 공항에서 나오기 전에 유심을 사는 것이 좋음
  4. PicknPay라는 대형 마트 체인이 군데군데 있어, 식재료 사는 것이 어렵지 않음
  5. 보캅은 알록달록 이쁜 집들로 특색이 있는 곳이지만, 안전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함
  6. 낮에 사람이 많은 곳으로만 움직이는 것이 좋음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볼게 없다고 하셨는데....컬러플한 집들이 특색있고 볼거리네여 ^^
    2020.06.11 09:10 신고
    • 그런가요 ㅎㅎ 분명 이쁜 곳은 맞는데, 저희가 갔을 때는 편하게 구경할 수 없었어서 그런느낌이 들었나봐요 ㅜ
      2020.06.11 18:23 신고
  3. 남아공은 나.. 낮에도 인적이 드물면 위험하군요.
    언젠가 티비에서, 남아공에서 온 외국인들이 한국의 골목길을 못 들어서는 장면을 봤어요.
    그래도 안전하게(?) 여행하고 오셔서 좋네요~~ :)
    2020.06.11 11:21 신고
    • 맞아요 저도 그 장면 봤었는데 이해가 갔어요 ㅎㅎ
      낮이긴 해도 길거리나 도로에 구걸하는 사람도 많고, 남아공 내에서도 인종간 갈등이 많다고해요;;
      2020.06.11 18:32 신고
  4. 두두 두상이 귀여워요☺
    남아공..안전이 우려될 느낌적인 느낌~
    2020.06.11 12:28 신고
    • 남아공이 다른 아프리카 지역에 비하면 훨씬 살기 좋은 곳이긴 하나, 그래도 아프리카는 아프리카인거죠 ㅎ
      두상은 다행히 엄마를 닮았네요 ㅋㅋ
      2020.06.11 18:33 신고
  5. 날이 무척이나 더워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020.06.11 16:39 신고
  6. 형형색색의 집들이 예쁘네요!!

    공감 누르고 갑니다 제 블로그 한 번 놀러와주세요ㅎㅎ
    2020.06.11 17:56 신고
    • 블로그 잘 보고 왔어요 ^^
      공감 구독했어요 자주 소통해요 ~!
      2020.06.11 18:37 신고
  7. 아마룰라 궁금하네요 !
    우와 맛이 상상이 안가요.ㅎㅎ 궁금하네요!
    2020.06.11 18:40 신고
    • 약간 걸쭉한(?) 커피 카라멜 크림맛이라고나 할까요 ㅎㅎ 영국에서 만든 베일리랑 비슷해요. 가볍게 한잔하기 좋아요 ^^
      2020.06.11 23:52 신고
  8. 집들의 색도 너무 예쁘고 두두는 언제나 귀엽네요ㅠㅠ
    저도 탁 트인 바다 앞에서 일몰을 보고 싶어요~!
    덕분에 대리만족했습니다 ㅎㅎ :)
    2020.06.11 20:26 신고
    •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한동안 나무랑 풀만 보다가 바다 보니까 저도 또 가고 싶어지네요 ^^
      2020.06.12 04:31 신고
  9.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요~.
    2020.06.11 23:01 신고
  10. 남아공이라고 하면 완전 동남아 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정말 의외로 유럽 같은 느낌이네욥

    이래서 사람은 뭐든 직접 보고 경험해 봐야 하는 것 같습니다

    편견에 갇혀있던 제 모습이 조금 부끄럽네영 ㅜ
    2020.06.11 23:05 신고
    • 모를수도 있죠~ 부끄러울실것까지야 ^^;;;
      저도 도착해서는 생각했던 거랑은 너무 달라서 깜짝놀랬어요 ㅎㅎ
      남아공의 진면목 계속 보여드릴게요 ㅎㅎ
      2020.06.12 04:34 신고
  11. 오늘도 좋은 정보 공유 감사합니다. ㅎㅎㅎ
    2020.06.12 01:08 신고
  12. 해가비치는 건물색이 너무 예쁘네요^^
    2020.06.12 12:43 신고
    • 해가 비출때랑 안비출때랑 느낌이 너무 다르더라구요 ^^ 다행히 햇살 비출때 몇개 건지긴 했네요 ㅎㅎ
      2020.06.13 22:06 신고
  13. 집들이 반듯하고 예쁜색이라서 더 이국적인 느낌이 나네요ㅎㅎ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2020.06.12 18:05 신고
    • 그래서 더 사람들이 많이 찾는것 같아요 ^^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06.13 22:08 신고
  14. 우와~~~너무 예쁘네요.
    동화책에서 튀어나온것 같아요.
    2020.06.12 23:20 신고
    • 그쵸~ 동화책 어디선가 봤을법한 그런곳 ^^
      2020.06.13 22:10 신고
  15. 분위기 너무 좋네요 ㅎㅎㅎ
    2020.06.13 00:13 신고
  16. 집 색깔이 너무 이쁜데요?
    2020.06.13 09:18 신고
  17. 집집마다 느끼는 색들이 화려하면서 너무 색이 이쁘네요.
    2020.06.13 19:33 신고
    • 군집을 이루고 있는 꽃들을 보는 느낌이 이럴까요? 햇살이 비출때 특히 더 강렬하고 화려해 보였어요
      2020.06.14 00:28 신고
  18. 보캅의 파도소리에 귀를 적셨습니다.
    2020.06.14 19:27 신고
    • 타타오님의 표현력에 오늘도 무릎(?)을 탁 치게 되네요.
      2020.06.15 05:04 신고
  19. 컬러풀한 집들이 정말 예쁘네요.
    2020.06.14 22:06 신고
    • 케이프타운을 가시면 반드시 가보셔야 할 곳 중 한곳이에요 ^^
      2020.06.15 05:15 신고
  20. 네. 저도 책에서 본 적이 있습니다.
    케이프타운...
    2020.06.15 05:16 신고
    • 저도 이때 처음가봤는데, 실제로도 참 멋진 곳이었어요.
      2020.06.15 12:51 신고
  21. 비밀댓글입니다
    2020.06.19 20:21
    • 비밀댓글입니다
      2020.06.20 01:14